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하이마트, 난방용품 매출액 9월말 대비 3배 이상 ↑

최종수정 2014.10.16 09:26 기사입력 2014.10.16 09:26

댓글쓰기

갑자기 찾아온 추위에 롯데하이마트의 난방용품 판매가 9월말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하이마트 대치점을 찾은 고객들이 다양한 겨울가전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갑자기 찾아온 추위에 롯데하이마트의 난방용품 판매가 9월말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하이마트 대치점을 찾은 고객들이 다양한 겨울가전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대관령에서 첫 얼음이 관측되고 강원 일부 지역 기온이 영하를 기록하는 등 매서운 가을 날씨가 계속되자 난방용품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16일 롯데하이마트 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10월9~15일) 난방용품 판매액이 9월 마지막 주(9월24~30일)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전기매트와 전기담요, 전기·가스 히터 등의 품목이 고르게 증가했으며 특히 전기매트와 전기담요는 전체 판매액의 80% 이상을 차지하며 난방용품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밤이나 새벽에 수시로 사용이 가능한 매트류 등 보조난방기구가 인기다. 반면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와 영하 날씨가 시작되는 11월 초중순부터는 히터, 온풍기와 같은 주 난방기구가 많이 판매된다.

롯데하이마트 계절가전팀 박근일 바이어는 "올 겨울 난방용품은 전자파 차단기능, 절전 기능이 가장 큰 이슈가 될 것"이라며 "전기매트류 제품을 고를 때는 전자파 차단 인증마크인 EMF 마크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제품 선택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