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재료값 떨어져도 과자값은 치솟아

최종수정 2014.10.16 08:58 기사입력 2014.10.16 0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올 들어 과자, 라면 등 가공식품 가격의 오름폭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곡물가격과 환율 등 재료비용이 떨어지고 있음에도 가공식품 가격은 치솟는 모습이다.

16일 기획재정부가 새누리당 이만우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7월 가공식품 물가는 작년 동기보다 3.2% 올랐다. 이는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상승률(1.1%)보다 2.9배 높은 수준이다.
가공식품 물가가 소비자물가를 큰 폭으로 웃도는 현상은 벌써 3년째 이어지고 있다.

가공식품 가격은 2012년 4.6%, 지난해 3.0% 올랐다.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상승률인 2.2%, 1.3%보다 각각 2.1배, 2.3배 수준이다. 과자값의 경우 2012년 5.6%, 지난해 3.6% 오른데 이어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1분기 3.4%, 2분기 7.2%, 3분기 7.0% 올랐다. 이는 소비자들의 체감물가를 높이는 데도 주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곡물가와 환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지며 재료비용이 줄어들고 있음에도 가공식품 물가에는 반영되지 않는 모습이다.
가공식품의 주원료인 옥수수, 소맥(밀), 원당 등 곡물가격은 2012년부터 계속 떨어지고 있다. 지난달 말 현재 옥수수 가격은 2012년 1월과 비교해 47.1% 하락했고 원당은 39.2% 떨어졌다. 소맥과 대두 가격도 각각 20.3%, 19.4% 내렸다.

원·달러 환율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2012년 1월 달러당 평균 1,145.85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지난 9월 1,033.24원으로 9.8% 하락했다.

이만우 의원은 "가공식품 물가가 소비자물가보다 2∼3배나 더 뛰었는데도 정부는 2012년 이후 단 한 차례도 관련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며 "식품업계의 독과점 경쟁구조 등 유통과정에서 부당한 가격 인상 요인이 없는지 철저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