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머라이어 캐리 공연, 월드디바 맞나…지각·고음불가·인사생략 '3단콤보'

최종수정 2014.10.10 15:00 기사입력 2014.10.10 15:00

댓글쓰기

머라이어 캐리 공연 [사진=머라이어 캐리 내한 포스터]

머라이어 캐리 공연 [사진=머라이어 캐리 내한 포스터]



머라이어 캐리 공연, 월드디바 맞나…지각·고음불가·인사생략 '3단콤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계적 팝가수 머라이어 캐리가 내한공연 중 불성실한 태도를 보여 국내팬들에게 많은 실망감을 안겼다.

지난 8일 오후 머라이어 캐리는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진행된 '롯데월드몰 어메이징 콘서트 머라이어 캐리 내한공연'에 출연했다.

이에 약 1만 2000여명의 관객이 콘서트 장을 메웠지만, 머라이어 캐리 공연은 최악의 무대 매너와 립싱크 논란 등으로 혹평을 받았다.
이날 공연에서 머라이어 캐리는 예정 시간보다 20분 늦게 무대를 오른 것을 시작으로, 간주가 끝나기도 전에 무대에서 사라졌을 뿐만 아니라 공연 도중 옷 갈아입는데 긴 시간을 할애하기도 했다.

특히 머라이어 캐리는 특유의 창법이 아닌 저음으로 '이모션(Emotion)'을 불렀다. '마이 올(My all)' 역시 웅얼거리게 불렀다고 공연을 관람한 대중들은 이야기했다. 또한 앙코르 요청에도 인사 없이 무대를 떠나는 모습으로 실망감을 배가시켰다.

머라이어 캐리는 컨디션 난조를 겪고 있으며, 내한 전 방문한 일본 콘서트에서도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머라이어 캐리 공연에 네티즌은 "머라이어 캐리 공연, 기대했는데 실망이다" "머라이어 캐리 공연, 노력하는 모습이라도 보여야지" "머라이어 캐리 공연, 비싼 돈 내고 봤는데 기분 상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