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태권도 간판 이대훈, 남자 63㎏급 2회 연속 금메달

최종수정 2014.10.02 18:58 기사입력 2014.10.02 18:58

댓글쓰기

이대훈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이대훈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남자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2·용인대)이 아시안게임 2연속 우승에 성공했다.

이대훈은 2일 인천 강화군 강화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63㎏급 결승에서 아카린 키트위자른(태국)을 2라운드 만에 18-2로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2010년 광저우 대회 같은 체급 우승에 이은 2연속 정상 등극이다.
이대훈은 16강전부터 결승까지 이날 열린 네 경기 모두 12점차 이상으로 상대를 제압하며 압도적인 기량을 뽐냈다.

앞서 열린 여자 62㎏급 결승에서는 여고생 이다빈(18·효정고)이 장화(중국)를 8-7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67㎏급 결승에 오른 이원진(21·경남대)은 궈윈페이(중국)에 0-2로 져 은메달을 가져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