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진아는 편파 판정으로 이겼다" 인도 선수, 동메달 거부해…'무슨 일?'

최종수정 2014.10.02 17:14 기사입력 2014.10.02 17:14

댓글쓰기

박진아

박진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진아는 편파 판정으로 이겼다" 인도 선수, 동메달 거부해…'무슨 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천 아시안게임 복싱 여자 라이트급 경기에서 박진아가 인도 선수를 꺾고 은메달을 획득했다. 박진아에 패배한 인도 선수는 편파 판정을 주장하며 메달을 거부했다.
박진아가 지난 1일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복싱 여자 라이트급(57-60kg)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진아에 패배해 동메달을 획득한 인도 선수는 이날 시상식에서 "심판이 복싱을 죽였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편파 판정을 주장하며 메달을 거부했다.

이에 대한복싱협회 최희국 사무국장은 "인도 측에서 아무런 근거 없이 승부조작을 주장하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경기를 봤을 때 박진아 선수가 이긴 게 맞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인도 선수의 이와 같은 행동은 상식 밖"이라며 "주최 측인 아시아 올림픽평의회 차원에서 징계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진아의 코치인 이승배 국가대표 감독은 "인도 선수의 행동은 스포츠맨십과 어긋나는 행동"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감독은 "진아가 어제까지는 갑자기 일어난 상황이라 당황했지만 지금은 마음에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아는 지난 2007년 전국 여자 아마추어복싱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지난 2010년에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복싱 여자 국가대표로서 출전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국제대회 경험이 부족해 예선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후 박진아는 실전 감각을 익히기 위해 훈련을 거듭했다. 그의 코치에 따르면 박진아는 누구보다도 성실한 자세로 연습에 임했다. 박진아는 대만에서 열린 국제대만컵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또 국제 차이나오픈대회에서 3위를 기록해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한 초석을 닦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