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 골, 또 터졌다…1골 1도움 '만점활약' 벤피카 3-1 제압

최종수정 2014.10.02 07:04 기사입력 2014.10.02 07:04

댓글쓰기

손흥민[사진=getty image]

손흥민[사진=getty image]

썝蹂몃낫湲 븘씠肄

손흥민 골, 또 터졌다…1골 1도움 '만점활약' 선보이며 벤피카 3-1 제압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국축구의 희망 '손세이셔널' 손흥민(22, 레버쿠젠)이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골을 기록하며 소속팀 레버쿠젠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2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알리안츠 아레나서 열린 있는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C조 2차전에 선발 출장해 선제골 어시스트와 팀의 두 번째 득점을 터트리는 만점 활약을 선보이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활발한 공격과 연이은 기회 창출에 이어 드디어 본선 첫 골을 만들어낸 손흥민의 활약 속에 레버쿠젠은 1차전 패배의 아픔을 씻고 본선 첫 승을 거뒀다.

레버쿠젠은 초반부터 공세에 나섰고 손흥민은 그 선봉에 섰다. 전반 5분부터 슈팅을 퍼부은 손흥민은 전반 25분 터진 레버쿠젠의 선제골에서도 슈팅을 시도하며 득점에 관여했다. 손흥민의 슈팅을 상대 골키퍼가 쳐냈으나 그것이 스테판 키슬링의 발끝에서 다시 골로 연결돼 선제골이 된 것.
이후로도 활발히 공격을 이끌던 손흥민은 전반 34분에는 직접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전반 34분 카림 벨라라비의 패스를 받아 골대 안으로 공을 가볍게 밀어넣었다.

2-0으로 앞선 채 후반을 맞이한 레버쿠젠은 후반 16분 살비오에게 만회골을 내줬으나 실점한 지 1분만인 후반 17분 곧바로 키슬링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추격을 따돌렸다. 키커로 나선 하칸 찰하노글루는 침착하게 슈팅을 성공시켜 3-1을 만들었고, 이 점수는 변하지 않은 채 경기가 마무리됐다.

손흥민 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손흥민 골, 정말 멋졌어" "손흥민 골, 거의 득점 기계수준" "손흥민 골, 찬사할 수 밖에 없는 판타스틱 플레이"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