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관광 열풍 속 국내 항공노선 첫 개통

최종수정 2014.09.23 07:13 기사입력 2014.09.23 06:29

댓글쓰기

평양-삼지연 노선 92달러,평양-함흥 62달러,평양-어랑 83달러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에서 불고 있는 관광바람에 힘입어 이제는 일반 주민들도 비행기를 이용해 국내 관광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2일(현지시간)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 정부가 일반 주민들에게 비행기 여행을 허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소식통은 7월13일부터 평양∼삼지연선, 평양∼어랑선, 평양∼함흥선 등 3개 노선이 개통됐다면서 “일반 주민들도 평양 순안 비행장에서 탑승해 1시간 정도이면 백두산까지 갈 수 있다고 전했다.

북한 국내선의 비용은 달러로 지불하는데 평양∼삼지연선은 92달러, 평양∼어랑선은 83달러, 평양∼함흥선은 62달러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요금은 북한 암시세 환율로 볼 때 평양 삼지연 노선의 경우 일반 노동자 월급 3000원(약 0.3달러)에 비해 250배에 이른다.

북한 국내선 항공노선이 개통되자 북한 당국은 ‘김정은 동지의 배려’라고 선전하고 있고 외국인뿐 아니라 돈 있는 주민들도 비행기를 타고 국내 관광을 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고 평양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북한의 최고 지도자인 김정은 노동당 제 1비서는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일반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여행의 문을 넓히고 명승지마다 비행장을 만들도록 지시했다는 후문이다.

북한은 전국소년단대회 참가자등 핵심층을 위해 여객기를 띄운 적은 있지만 여행용으로 개통한 사례는 없었다. 북한이 어떤 기종을 국내선에 투입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 여객기의 상태가 노후해 승객들의 반응이 신통치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여객기를 관광에 투입한 것은 국내 열차 운행 상황이 한심하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열악한 기차 여행으로는 관광객을 유치할 수 없어 북한 당국이 비행기 요금을 대폭 올리면서 돈 있는 주민들의 소비를 유도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북한 정부가 비록 여객기 3개 노선을 개통했지만 여행을 엄격히 통제하는 상황에서 이를 이용할 수 있는 주민은 특권층으로 한정될 수밖에 없다.


박희준 외교·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