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스마트폰 금맥 中서 '이미지센서 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4.09.22 14:40 기사입력 2014.09.22 14:40

댓글쓰기

중국 모바일 이미지센서 시장 공략 강화…아이소셀 등 다양한 기술 선봬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시스템반도체 시장 공략을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급성장하는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모바일 이미지 센서 경쟁력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22일 중국 심천에서 '삼성 이미지센서 포럼 2014'를 처음 개최하고 고객사들에게 카메라 시장 변화에 대응하는 삼성전자의 전략과 중국 이미지 센서 사업에 대한 비전 및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미지 센서는 빛을 전기 신호로 바꿔주는 반도체 센서로 스마트폰과 디지털카메라에 주로 사용된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와 카메라 모듈 업체 등 이미징 분야 업체 개발인력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는 첨단 이미지 센서 기술과 차세대 기술 트렌드를 선보였다.

특히 부품 크기가 작고 전력 소모량이 적어야 하는 모바일 제품에 적합한 차세대 센서 기술과 로드맵을 발표했다. 독자 기술인 '아이소셀'을 기반으로 2000만 화소 이상으로 해상도를 높일 수 있는 '픽셀 소형화 기술', 카메라 초점을 보다 정확하게 잡는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 움직이는 대상을 왜곡없이 촬영하는 '글로벌 셔터 기술' 등이 공개됐다.

다양한 첨단 이미지센서 기술도 직접 시연했다. 어두운 실내나 역광상태에서도 풍부한 색감을 표현하는 '스마트 WDR 기술', 모바일 제품에서 주로 사용되는 1.12마이크로미터(㎛) 픽셀보다 작은 초소형 1.0㎛ 픽셀에서도 높은 색 재현성과 고화질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아이소셀 기술 등을 시연해 참석자들의 이해를 높였다.
홍규식 삼성전자 시스템 LSI 마케팅팀 상무는 "삼성전자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아이소셀을 개발하고 상용화하는 등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통해 모바일 이미지 센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향후 중국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해 현지 이미지 센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