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건설 노동자 모국어 매뉴얼 배포

최종수정 2014.09.22 11:15 기사입력 2014.09.22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서울시는 늘어나는 건설현장 외국인근로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미얀마 4개 국어로 안전매뉴얼을 제작해 건설현장에 배포한다고 22일 밝혔다.

안전매뉴얼에는 현장에서의 마음가짐, 의사소통, 개인보호구, 작업도구 등 근로자 안전을 위한 내용과 정리정돈, 사다리, 작업대, 흙막이, 위험물, 가연물, 건설장비 등 현장 안전을 위한 사항 등이 담겼다.

시는 해당 매뉴얼이 포켓북(수첩) 형태(9×14cm, 100page)로 제작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휴대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매뉴얼은 서울시 건설알림이(http://cis.seoul.go.kr) 사이트에서 전자(PDF)파일 형태로 다운받아 볼 수도 있다.

서울시가 발주한 지하철 공사현장 등 대형 공사장에 근무하는 300명에 가까운 외국인근로자의 국적을 보면 2014년 8월 현재 베트남(83명), 캄보디아(82명), 중국(65명), 미얀마(29명), 태국(22명) 순으로 높았다. 중국인은 대부분 조선족으로 의사소통에는 문제가 없었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앞으로도 외국인근로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시키는 안전교육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안전매뉴얼을 다양한 외국어로 개발하고 내용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건설공사 안전사고 예방 및 외국인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