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미정 "꼬박 5년 만에"(1보)

최종수정 2014.09.22 08:31 기사입력 2014.09.22 07:50

댓글쓰기

허미정. 프래트빌(美 앨라배마주)=Getty images/멀티비츠

허미정. 프래트빌(美 앨라배마주)=Getty images/멀티비츠


속보[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허미정(25)이 드디어 해냈다.

22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프래트빌 RTJ골프장(파72)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요코하마타이어클래식(총상금 13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쳐 2위와 4타 차의 완승(21언더파 267타)을 일궈냈다. 2009년 8월 세이프웨이 우승 이후 꼬박 5년 만에 수확한 생애 두 번째 우승컵이다. 우승상금이 19만5000달러(2억300만원)다.

3주 전 포틀랜드클래식 공동 9위, 지난주 에비앙챔피언십에서는 '톱 3'에 진입해 기대치를 부풀렸다. 이번 대회에서는 첫날부터 8언더파의 '폭풍 샷'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고, 이날은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의 추격을 완벽하게 제압하는 뒷심까지 과시했다. 한국의 올 시즌 6승째 합작이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