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우크라이나에 5300만달러 지원‥무기는 없어

최종수정 2014.09.19 05:37 기사입력 2014.09.19 05: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미국이 방미중인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5300만 달러(약 550억9000만원) 규모의 추가 지원이라는 선물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무기지원 요청에는 화답하지 않았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미국이 지원하는 5300만 달러 가운데 4600만 달러는 우크라이나 군대와 국경수비대에 대한 금융지원 등에 투입되고, 나머지 700만 달러는 국제구호단체를 통해 동부지역의 난민 구호 등에 사용된다.
이에 따라 미국은 올해 약 2억9100만 달러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단 추가지원안에는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요청한 무기지원은 포함되지 않았다.

미국을 방문 중인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미 의회 연설에서 친러 동부지역의 반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무기를 지원해 달라고 미국에 공식 요청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서방이 지원해 준) 담요만으로는 전쟁에서 이길 수 없다"면서 "우크라이나 군대는 지금 군(軍) 장비와 살상ㆍ비살상 무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개입된 이번 사태는)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미국과 자유세계에 대한 전쟁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이날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무기지원을 공식으로 재차 요청할 예정이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