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원 "IS 한국인여부 파악 불가능하다"

최종수정 2014.09.18 15:27 기사입력 2014.09.18 15:27

댓글쓰기

국가정보원

국가정보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가정보원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한국인 출신이 있다는 IS 조직원 주장과 관련 "사실 여부를 파악해보려 시도했으나 현실적으로 파악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18일 국정원은 국회에서 새누리당 단독으로 연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이날 "북한과 시리아의 관계가 가까운 만큼 시리아와 적대 관계인 IS에 북한 사람이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보고했다.
IS중에 한국인 출신이 있다고 알려진 것은 CNN방송을 통해서다. CNN은 IS에서 활동하다 이라크 정부군에 체포된 조직원의 말을 인용해 "IS에는 많은 국적이 있다. 노르웨이, 미국, 캐나다, 소말리아, 한국, 중국을 비롯해 프랑스, 독일 등 유럽국가 출신도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개입설에 대한 보도가 나오자 우리 정부는 즉각 사실관계 파악에 착수했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 14일 “신빙성이 크게 높은 것으로 보지는 않지만 외신 보도가 나온 만큼 관련 국가를 통해 종합적으로 사실 관계를 파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 등의 정보와 이라크 주재 공관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사실 확인에 나섰다.
사태가 심각하게 변하자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은 이슬람 무장세력 IS를 격퇴하기 위한 인도적 지원에 동참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14일 방미중이던 김 실장은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로부터 IS 격퇴를 위한 미국 주도의 국제연합작전 동참 여부를 묻는 질문을 받고 “우리 나름대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할 것이며, 아마 인도적 지원 범위가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 실장은 구체적인 인도적 지원 범위에 대해 “현재까지 이라크 난민 지원 등 여러 가지 도움을 주는데 국가 차원에서 120만 달러(약 12억4천만원)를 지원한 바 있으며, 추가적인 검토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