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에 정동채 전 장관 선임

최종수정 2014.09.18 13:12 기사입력 2014.09.18 13:12

댓글쓰기

정동채 전 장관

정동채 전 장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에 정동채(64)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선임됐다.

(재)광주비엔날레는 18일 오전 제136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정동채 전 장관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선임 배경에 대해 정동채 전 장관은 문화관광부 장관과 3선 국회의원을 역임한 리더십 및 행정력과 함께 문화적 감각까지 겸비한 적임자라는 설명이다.

광주 출신 신임 정 대표이사는 제 41대 문화관광부 장관(2004~2006)을 지냈으며 현재 (사)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지원포럼 회장, 광주 ACE Fair 추진위원장, 광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재)동아시아문화도시 추진위원회 위원장 등 문화 현장에서 탁월한 문화 경영 마인드 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특히 신임 정 대표이사는 국회의원 3선(제 15대, 제 16대, 제 17대)을 지냈으며 아시아·태평양평화재단 비서실장 등을 역임하면서 탄탄한 중앙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신임 정동채 대표이사는 내년 5월 31일까지 무보수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한편 이날 제136차 이사회 심의 안건으로 (재)광주비엔날레 정관 개정(안), 광주비엔날레 비상대책위원회(가칭) 구성안, (재)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임명안이 의결됐다.

광주광역시장이 겸임했던 이사장직이 앞으로 이사회 의결로 선출되며, 광주광역시장이 명예이사장직을 맡는다는 내용으로 정관이 개정됐다.

또한 (재)광주비엔날레의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재)광주비엔날레 비상대책위원회(가칭)가 꾸려진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사전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15명 내외 위원으로 구성되며, 2014광주비엔날레 폐막 직후인 11월 10일부터 2015년 5월 31일까지 운영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