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익위 순직 조종사 37년만에 추서 진급 권고

최종수정 2014.09.18 11:13 기사입력 2014.09.18 11: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1977년 국군의 날 행사를 위한 예행연습을 하다가 공중 충돌사고로 추락하여 순직한 고 변화수 대위가 순직 37년 만에 소령으로 진급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고 변화수 대위의 아들이 고인과 가족의 명예를 위해 고인의 직급을 사망당시 직급에서 한 단계 높이는 추서 진급을 시켜 달라고 제출한 고충민원을 조사, 심의한 후 고인을 대위에서 소령으로 추서 진급시켜 줄 것을 육군본부에 권고했다고 18일 밝혔다.
변 대위는 제29회 국군의 날을 앞둔 1977년 9월 26일 행사를 위한 헬기 편대비행연습을 하던 중 여의도 인근에서 공중 충돌사고로 한강에 추락해 돌 갓 지난 아들과 아내를 남겨두고 27세 나이에 순직, 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당시 군은 고인을 국가유공자로 인정해 순직처리는 해줬지만 사고의 원인이 고인 과실에 의한 것이라는 이유로 추서 진급은 해주지 않았다.

권익위는 그러나 당시의 사고조사 관련 각종 기록들을 면밀히 검토하고 사고헬기에 함께 탑승했다가 생존한 교관조종사 등 관련자들의 증언과 진술을 종합한 결과 변 대위의 과실로 인한 사고로 보기 곤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당시 지휘부가 헬기간의 거리간격을 줄이는 바람에 사고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국민권익위는 육군에서도 권익위의 권고를 적극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최근 알려와 조만간 관련절차에 따라 고인이 대위에서 소령으로 추서 진급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