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대한상의, 회계교육통합지원시스템 구축 업무협약

최종수정 2014.09.18 09:38 기사입력 2014.09.18 0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앞으로 회계교육통합지원시스템이 마련돼 재무제표 작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고충을 덜어 줄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18일 대한상공회의소, 코스닥협회, 한국공인회계사회, 한국상장회사협의회, 한국회계기준원과 함께 '회계교육통합지원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기관들은 협약을 통해 통합회계교육이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실시될 수 있기 위해서 ‘주기적인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1년 주기'의 회계교육 체계를 위해 '교육실시 →교육평가→교육수요조사→교육계획수립' 절차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기업내 회계 관련자의 역할에 맞는 교육을 위해 교육대상을 기본과정과 심화과정으로 구분해 필요한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본과정은 지난 7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개정 내용과 재무제표작성 시 특히 취약한 부분, 주요 감리지적사례, 주요 제·개정 내용 등에 대해 교육한다. 심화과정은 주관기관별로 재무제표 작성 실습 위주의 교육을 시행할 방침이다.
각 기관들은 교육내용이 중복되지 않으면서 수요자의 선택기회를 확대하고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질의 회계교육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교육 인프라를 확충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올해 11월 회계교육통합지원시스템의 중ㆍ장기 업무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