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공유모델'로 메트로폴리스 특별賞 수상

최종수정 2014.09.18 06:00 기사입력 2014.09.1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민선 5기 이후 나눔카·공유허브 등 '공유경제' 모델을 시정운영에 도입한 서울시가 제5회 메트로 폴리스 어워즈 특별상(Special Mention)을 수상한다.

서울시는 '공유서울(Sharing City)' 정책으로 세계 대도시 연합인 메트로 폴리스(Metropolis)가 수여하는 '제5회 메트로 폴리스 어워즈 특별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메트로 폴리스 어워즈는 지난 1985년 설립된 세계 대도시 연합 국제기구인 메트로폴리스가 2002년부터 3년마다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기여한 세계 도시의 우수 정책을 선정해 부여하는 상이다. 현재 메트로 폴리스에는 171개 회원도시가 가입돼 있다.

시의 이번 특별상 수상을 두고 메트로폴리스 측은 "공유서울 정책이 지난 2년 간 공유문화 확산을 통해 서울의 사회,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했다"고 선정사유를 밝혔다.

수상의 근거가 된 공유서울 정책은 박원순 시장이 지난 2012년 9월 '공유도시 서울' 선언을 발표한 후 본격화 됐다.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공유사업모델'을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이 정책은 시민단체·기업 중심으로 추진되던 서구권과 달리 공공차원에서 첫 삽을 뜬 대표적인 사업이다.
공유서울 정책의 주요 내용으로는 공유허브(홈페이지)·공공시설 공간 공유·나눔카·한지붕 세대공감(룸셰어링) 등의 정책이 있다. 시는 이번 정책에 대해 "부산, 광주, 경기 등 광역시도와 자치구에서 적극적 관심을 갖고 조례를 제정했다"며 "네덜란드, 스위스, 독일 등 유럽의 공무원과 연구기관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이번 메트로폴리스 어워즈 수상을 통해 공유서울 정책이 국제적으로 우수한 정책으로 소개하는 기회를 얻었다"며 "서울시와 유사한 도시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저개발 국가 등으로 전파함으로써 그들의 도시문제해결에 기여하고, 또, 기존 산업과의 충돌 등 새롭게 발생하는 문제는 전문가, 시민들과 함께 논의해 서울시의 공유정책을 시민 삶에 실질적 보탬이 되는 정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