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인기부터 효자종목까지… 인천AG ‘기업’이 돕는다

최종수정 2014.09.17 11:00 기사입력 2014.09.17 11:00

댓글쓰기

인천아시아경기대회 20개 종목 지원, 양궁·사격부터 육상까지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국내 기업들이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출전 종목 38개 중 20개 분야를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육상과 체조 등 소위 비인기 종목부터 양궁·사격 등 효자 종목까지 다양한 종목에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이번 인천아시안게임 종목 가운데 국내 기업의 직·간접 후원을 받고 있는 종목은 20개다. 지원방식은 전용구장 건립, 장비구입 등 하드웨어부터 지도자 양성, 꿈나무 발굴 등 소프트웨어까지 광범위한 영역에서 이뤄지고 있다.
이중 양궁과 사격 등 전통적인 효자 종목에 대한 지원이 눈에 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그룹과 계열사가 다각적으로 양궁을 지원하고 있다. 대한양궁협회장을 맡고 있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은 평소에도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책이나 스피커 등을 개인적으로 선물할 만큼 양궁에 대한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에는 고교 선수 16명에게 시력보호를 위한 선글라스를 선물한 데 이어 협회에서는 전국 초중고 학생 선수 모두에게 선글라스를 지급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이 장비 개발 등 양궁 경쟁력 강화를 위해 1985년부터 투자해온 규모만 300억원이 넘는다.

현대제철과 현대모비스도 각각 남녀 실업팀을 운영 중이다. 현대제철 양궁단과 현대모비스 양궁단이 올해로 각각 창단 21년과 29년을 맞았다. 남자대표 오진혁 선수와 여자대표 주현정 선수 등 이번 대회 출전 국가대표 선수 중 5명이 이들 팀 출신이다.

한화는 화약기업답게 사격을 후원하고 있다. 대한사격연맹 회장사로서 사격대회를 개최하는 한편 2009년에는 전자표적지를 도입하는 등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한화는 승마협회 회장사로서 전국승마대회 개최, 승마단 운영 등 승마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추진 중이다.

2002년 부산아시아경기대회 후 12년만에 남녀 동반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핸드볼은 SK의 후원을 받고 있다. 메인 스폰서로서 국내 최고 권위의 리그 대회인 ‘핸드볼코리아리그’를 후원하고 있으며 유망주 장학금 지급, 유소년 발굴 및 육성, 심판·지도자 양성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핸드볼 저변확대에도 적극적이다. 팀 해체로 은퇴 위기의 선수들을 대거 영입해 창단한 여자핸드볼팀 SK슈가글라이더즈는 창단 첫해인 2012년 전국체전 1위, 2013년 2위 등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명문팀으로 자리잡고 있다.
한진은 40년 넘게 한국 탁구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1973년 창단한 대한항공 여자실업팀은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탁구 실업팀이다. 2008년 대한탁구협회 회장에 조양호 회장이 취임하면서 선수, 지도자, 심판 양성을 위한 투자와 함께 탁구 강국인 중국, 스웨덴과의 교류도 추진 중이다.

삼성은 대표적인 비인기종목인 육상에 투자하고 있다. 2000년 삼성전자 육상단을 창단하고 남녀 장거리팀과 경보팀을 운영 중이다. 이번 아시아경기대회 육상 기대 종목 경보의 국가대표 박칠성 선수 등 7명의 선수를 배출했다.

LS그룹은 사이클을 후원 중이다. 자전거매니아로 유명한 구자열 회장이 2009년부터 대한사이클연맹 회장직을 맡으면서 지원이 강화됐다. 아시아경기대회와 올림픽 메달 획득을 위한 ‘중장기 사이클 발전 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하고 매년 대규모 예산을 투자하고 있다.

포스코는 박태준 명예회장 시절부터 대한체조협회와 인연을 맺고 있다. 포스코교육재단을 통해 전국 초·중 체조대회를 개최해 유망주 발굴에 앞장서는 한편, 협회 회장사인 포스코건설에서는 자체 실업팀을 운영하고 있다. 체조협회에 지원하는 금액만 매년 7억원에 달한다.

LG는 리듬체조 발전을 돕는다. 2011년부터 리듬체조 간판 국가대표 선수인 손연재 선수를 후원하며 갈라쇼 후원 등을 통해 리듬체조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 증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통적인 효자종목인 레슬링은 대한레슬링협회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이건희 삼성 회장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지원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1983년에 창단해 올해로 31년 역사의 삼성생명 레슬링팀은 국가대표 사관학교이다.

이밖에 펜싱(SKT), 하키(KT), 럭비(삼성중공업·포스코건설) 등 평소에는 대중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많은 종목에도 기업들은 팀 운영, 협회 지원 등을 통해 투자하고 있다.

이용우 전경련 이용우 상무는 “우리 기업들은 인기 여부와 상관없이 스포츠를 통한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 차원에서 다양한 종목을 꾸준하게 지원하고 있다“며 ”기업들의 지원이 그간 땀 흘린 선수들의 노력에 보탬이 되어 이번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