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임 대한상의 유통위원장에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이사

최종수정 2014.09.17 07:39 기사입력 2014.09.17 07:39

댓글쓰기

- 대한상의 제 21차 유통위원회 ... 이원준 위원장 “국내 유통인들 화합 도모해 유통산업 발전 이끌 것”


사진제공=대한상의

사진제공=대한상의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1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21차 유통위원회’를 열고, 유통위원회 신임 위원장에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이사(사진)를 추대했다.

이원준 위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대한상의 유통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업태의 유통산업 종사자분들과 교류하고 화합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겠다”며 “다양한 경험과 아이디어를 나누고, 업계 발전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 유통위원회는 롯데쇼핑,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 한화갤러리아, 이마트, 롯데마트, 농협유통, CJ오쇼핑, 현대홈쇼핑, 롯데닷컴, 이베이코리아 등 국내 유통업계 CEO 53명으로 구성됐다. 2003년 출범 이후 각종 유통현안과 관련한 업계의견과 정책과제를 논의·제시하고 있다.

한편, 이날 유통위원회에서 주제발표를 맡은 오세현 칸타월드패널 대표는 “바쁜 일상에 쫓기는 소비자의 생활패턴 탓에 식료품, 생활용품 등의 오프라인 쇼핑빈도는 감소하는 대신 온라인·모바일 쇼핑은 늘었다”며 “오프라인 쇼핑은 주말에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즐기는 ‘레저형 쇼핑’이나 평일 ‘애프터식스(After 6) 쇼핑’을 선호하는 것이 최근 추세”라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