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베 보란듯, 시진핑 인도에 1000억달러 투자 공세

최종수정 2014.09.17 14:08 기사입력 2014.09.17 14: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일본에 이어 중국이 인도에 막대한 투자 보따리를 풀어보이며 경제협력을 제안한다.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 일정으로 인도를 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인도를 방문해 앞으로 5년간 인도에 1000억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할 것이라고 최근 류우파(劉友法) 뭄바이 주재 중국 총영사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1일 자국을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약속한 투자액 3조5000억엔의 3배에 달하는 규모다. 투자액의 절반에 해당하는 500억달러는 고속철도 건설과 철도 현대화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류 총영사는 "인도의 첫째 고속철은 일본에 돌아가더라도 그다음 고속철은 우리가 건설할 것을 낙관하고 있다"며 "고속철 외에 시속 160㎞로 주요 도시를 잇는 철도 건설 등에도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모디 총리의 고향인 구자라트주와 마하라슈트라주의 산업단지 건설에도 70억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중국은 구자라트주 주도 간디나가르에 전기 설비 단지를, 마하라슈트라주 푸네에는 자동차 산업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남부 타밀나두주에 섬유 단지를 건설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류 총영사는 덧붙였다.
이 밖에 고속도로, 항만, 관개 시설 건설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시 주석의 방문 기간 논의될 것으로 그는 전망했다.

시 주석의 인도 방문에는 중국철도건설공사, 중국항만, 화웨이(華爲) 등 재계 대표 100여명이 동행한다. 중국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농업은행 등 4대 은행 관계자도 대표단으로 와 인도 인프라스트럭처 건설을 위한 자금지원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시 주석은 타타, 인포시스, 릴라이언스 등 인도의 대표적 기업인들과 중국 기업인들의 만남의 자리도 주재할 예정이다.

인도 정부는 이 같은 중국의 투자 움직임을 반기는 표정이다. 그러나 국경 분쟁 등 정치적 난제들이 먼저 해결되지 않고는 양국의 경제협력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인도 영자 인터넷신문 퍼스트포스트는 양국이 풀어야 할 세 가지 과제로 국경문제, 파키스탄령 카슈미르의 중국군 주둔 문제, 비자 문제를 꼽았다.

이 가운데 가장 핵심은 국경문제다. 중국은 인도 동북부 아루나찰 프라데시주(州)의 9만㎢ 지역을 자국 영토로 주장하고 있고, 인도는 중국이 통치하는 카슈미르 악사히 친 지역의 3만8000㎢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