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아상역, 접근성 높인 새 홈페이지 오픈

최종수정 2014.09.12 09:41 기사입력 2014.09.12 09: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세아상역이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국·영문 홈페이지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총 6개월에 걸쳐 새롭게 제작된 홈페이지는 다양한 수요층에 맞춰 접근성과 편의성을 증대시켰다는 평이다.

우선 디지털 시대를 맞아 태블릿 PC, 모바일 등 모든 스마트 기기에 따라 화면 구성이 자동으로 변환된다. IE(인터넷 익스플로러)가 대부분인 국내에 비해 크롬, 파이어폭스 등 다양한 웹 브라우저들을 이용하는 해외 방문자들도 정상적으로 구현된 페이지를 볼 수 있는 ‘웹 표준화’ 코딩 기술 역시 반영돼 편의성을 높였다.

페이지 구성 면에서도 최신 수요를 반영했다. 풀 스크린으로 구현돼 탁 트인 느낌을 주는 메인 이미지와 레이아웃은 방문자들의 가독성을 고려했다. 각각의 특색을 살려 구성된 국·영문 페이지들도 주목할 만하다. 메뉴에 마우스 커서를 올리면 하위 메뉴까지 함께 드러나 클릭 한 번으로 원하는 내용을 바로 찾아볼 수 있는 국문 페이지와, 최근 홈페이지의 트렌드이기도 한 ‘원페이지 스크롤(One page scroll)’ 형태로 모든 데이터들을 끊김없이 확인할 수 있다.

채용, 윤리경영, 환경경영 등 기능별로 분리됐던 위성 사이트들의 기능을 하나로 취합, 하나의 채널로 접근성도 강화했다. 또한 카테고리 별로 질의사항 접수 시스템을 도입, 해당 관리자가 직접 열람-답변이 가능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체계를 갖췄다. 이밖에 국내외 지사에서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들에 대한 소개는 물론 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서비스도 마련했다.

김태형 세아상역 대표이사는 “홈페이지는 기업이 가장 많은 고객들과 동시다발적으로 만날 수 있는 소통의 장”이라며 “트렌디한 구성은 물론 누구나 편리하게 접근하고 열람할 수 있는 새로운 홈페이지에서 글로벌 패션리더의 포부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세아상역의 새 홈페이지는 모든 스마트 기기에 따라 화면 구성이 자동으로 변환된다. /

세아상역의 새 홈페이지는 모든 스마트 기기에 따라 화면 구성이 자동으로 변환된다. /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