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한도전 라디오' 정준하, '다시듣기'를 부르는 '미친인맥'

최종수정 2014.09.11 14:54 기사입력 2014.09.11 14:54

댓글쓰기

무한도전 라디오 정준하 [사진=무한도전 트위터]

무한도전 라디오 정준하 [사진=무한도전 트위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무한도전 라디오' 정준하, '다시듣기'를 부르는 '미친인맥'

무한도전 라디오데이를 맞아 정준하가 진행하는 '정오의 희망곡'에 배우 소지섭과 이동욱이 목소리로 깜짝 출연해, 청취자들로 하여금 정준하의 '미친 인맥'에 감탄케 했다.

정준하는 '무한도전 라디오데이'인 11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김신영 대신 일일DJ로 나섰다.
이날 정준하는 자신의 인맥을 이용해 이동욱, 소지섭에게 전화연결하며 청취자들의 고민해결에 나섰다.

정준하는 평소 절친한 후배 이동욱에게 전화를 걸어 "청취자 분께서 고민상담을 해왔다"며, "'어떻게 하면 키스를 부르는 입술이 될 수 있는지' 남자의 입장에서 얘기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동욱은 "건조한 입술 보다는 촉촉한 입술을 만드는 게 중요할 것 같다. 그리고 남자친구의 입술을 자주 보면 상대가 뭔가를 느끼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준하는 "동욱 씨 마지막 키스가 언제냐"고 물었고 이동욱은 "기억도 안 난다. 2년 정도 된 거 같다"고 쑥스럽게 답했다.

또한 정준하는 "청취자 분께서 돈을 들이지 않고도 멋진 패션을 선보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질문했는데 패셔니스타인 소지섭씨가 비법을 알고 있을 것 같다”며 '절친' 소지섭에게 전화를 걸었다.

소지섭은 "아시아 투어 끝나고 몸을 추스리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며 "유행을 따라가지 않고 자신의 개성대로 옷을 입으면 된다. 자신감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무한도전 라디오데이'에는 정준하에 이어 노홍철이 ‘2시의 데이트’의 DJ로 나선다. 오후 6시에는 정형돈이 ‘음악캠프’를, 밤 10시에 유재석이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한다. 밤 12시에는 마지막 주자로 하하가 ‘푸른밤’의 DJ를 맡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