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귀경길, 안전 포인트…"음주·갓길 운전 안돼요"

최종수정 2014.09.10 16:45 기사입력 2014.09.09 16:37

댓글쓰기

올 추석 고속도로 교통상황

올 추석 고속도로 교통상황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 다음날인 9일 오후 귀경길 곳곳에서 극심한 정체가 예상되면서 교통안전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명절 연휴 기간에는 평상시 보다 음주운전 사고가 크게 증가한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음주운전 사고로 사망자가 36.1% 늘었다. 사상자는 낮 시간대인 12시에서 오후 6시 사이가 평상시 보다 2배 이상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고속도로에서는 갓길 운행과 갓길 주·정차를 하지 말아야 한다. 갓길 운행 및 주·정차는 사고 위험이 높을 뿐만 아니라 응급 상황 탓에 갓길을 이용해야하는 차량에게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갓길에 정차한 후에도 2차 사고를 당할 수 있는 만큼 반드시 차량 안 또는 옆에 있지 말고 가드레일 밖으로 대피해야 한다. 추석연휴 고속도로 안전을 위해 경찰청과 한국도로공사는 무인 비행선을 이용해 고속도로의 버스전용차로와 갓길차로, 지정차로 위반을 단속한다.

안전한 장거리 운전 및 야간 운전 위해서는 전조등 점검이 필수다. 차량 외부에서 전조등이 원활히 작동하는지의 여부와 빛의 밝기 정도를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전조등의 전구는 빛이 약해지면 곧바로 교체해야 한다. 전구는 내 차에 맞는 전조등 규격 확인한 뒤 전구와 전선을 연결하는 커넥터 규격 및 사용 전력이 적합한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특히 규정에 맞지 않는 높은 와트의 제품을 사용하면 고장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주변 장치 전반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전조등 사용의 에티켓도 지켜야한다.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전조등을 위로 향하게 하거나 상향등을 켜는 것은 맞은편 차선의 운전자의 시력을 일시적으로 저하시키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또 안전 규격보다 지나치게 높은 밝기의 전조등과 불법 개조는 역시 상대 운전자의 시야를 막아 사고 발생 위험성을 높이기 때문에 삼가야 한다.
브레이크 상태와 타이어 상태 등도 출발 전 꼼꼼히 점검해야 사고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사고가 발생하면 우선 사람의 안전을 확보한 뒤 200m 내에 안전삼각대를 세우는 것이 좋다. 섣부르게 안전 삼각대 설치를 시도하면 2차 사고 위험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