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추석, 국민들 '놀이' 대신 '가족' 찾았다

최종수정 2014.09.09 17:26 기사입력 2014.09.09 12:37

댓글쓰기

성묘지 2012년 대비 2배 증가…놀이동산·극장은 줄어
놀이동산은 가족 공원이 대체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올 추석에는 세월호 이후 차분해진 사회 분위기를 반영하는 듯 대형 놀이동산 대신 이천지호국원, 영락동산 등 성묘지를 찾은 국민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KT는 추석 연휴 기간 자사의 '올레내비' 이용자가 많이 찾은 목적지를 분석한 결과 2012년 3곳에 불과했던 성묘지는 올해 청아공원, 대전현충원, 시안 등을 추가로 순위에 올리며 전년 대비 2배 늘어난 총 6곳이 50위권 내에 들어왔다.

반면 놀이동산과 극장을 포함한 유원지는 전년 8곳에서 올해 5곳으로 줄었는데, 특히 2012년 에버랜드, 서울대공원, 어린대공원, 서울랜드, 롯데월드 등 5곳이 상위 50위권에 랭크됐던 놀이동산은 올해 에버랜드 한 곳만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간 다른 대형 놀이동산이 차지했던 자리는 전주한옥마을과 남산타워 등 온 가족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공원이 대체했다.
고향 대신 해외를 찾는 이용자도 지속적으로 늘었다. 2012년 총 검색수 3위였던 인천공항(개별순위: 인천공항 10위, 인천국제공항 11위)은 올해 총 검색수에서 2위(개별순위: 인천국제공항 10위, 인천공항 12위)를 기록해 추석 연휴 기간 중 해외 여행이 인기였음을 대변했다.

귀성과 귀경을 위해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서울역, 수원역, 부산역 등 주요 기차역도 추석 연휴 기간 50위 순위안에 변함없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3년 연속 1위를 지킨 목적지는 이마트였다. 작년과 재작년에 이어 3년 연속 가장 많이 찾았다.

올레내비 가입자는 8월말 기준 약 1200만명이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사용량은 평일 대비 약55% 증가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