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국민·기업銀, 미얀마 첫 깃발은 누가?

최종수정 2014.09.08 12:30 기사입력 2014.09.08 12: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신한, 국민 등 국내 시중은행들이 미얀마 진출을 위해 적극적 공세를 펼치고 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 국민, 기업 등 3개 은행은 미얀마 현지 사무소를 지점으로 전환하기 위해 막판 공들이기 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 개혁·개방 정책을 펴고 있는 미얀마 당국이 조만간 외국계 은행에 지점 설립 허가를 낼 계획이기 때문이다.

미얀마에는 현재 43개 외국계 은행이 현지 사무소 형태로 진출해 있지만 외국계 은행의 본격적인 금융 업무는 금지돼 왔다.

한국은 2012년 우리·하나은행을 시작으로 산업·신한·기업·국민·수출입은행 등 7개 은행이 미얀마 현지에 사무소를 개소했다.
이 가운데 국민, 신한, 기업 등 3개 은행이 최근 미얀마 당국이 발표한 지점 설립 허가대상 후보 25곳에 포함된 상태다.

금융권은 미얀마 당국이 조만간 외국계 은행 10곳 가량을 추려 지점 설립 허가를 내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25곳 가운데 중국계와 일본계 등 타국 은행들이 다수 포함된 점을 고려하면 한국계 은행 몫으로는 1∼2곳만이 할당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금융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신한은행은 최재열 부행장이 지난달 24일 미얀마를 방문해 당국자들을 만나는 등 지점 허가에 공을 들였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미 미얀마 민간은행 중 한 곳과 끈끈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어 미얀마 당국으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B국민은행은 이건호 전 행장이 지난달 27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미얀마를 방문해 정부 고위관료들을 만났고, 기업은행은 박춘홍 수석부행장이 지난달 말 미얀마를 방문해 중앙은행 부총재를 만나 중소기업 금융에 특화한 기업은행의 강점을 설명했다.

금융당국도 국내 시중은행들의 미얀마 진출에 힘을 보태고 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지난 6월 1일 미얀마를 방문해 재무부 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건설부 장관 등을 만나 양국간 금융협력 확대를 논의하는 등 금융세일즈 외교에 나서기도 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