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송편'이 먼저 생각나고 '갈비찜' 제일 좋아해

최종수정 2014.09.04 16:24 기사입력 2014.09.04 16:24

댓글쓰기

'부모님께 드리는 추석선물은 용돈" 81%가 답해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 추석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송편'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으론 '갈비찜'이 꼽혔다.
전통문화 공간 '한국의집'이 지난달 19일부터 26일까지 8일간 3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통 추석음식' 설문조사 결과다.

'추석'하면 떠오르는 음식으로 송편이 전체 중 57% 응답을 받았고 이어 갈비찜과 전유화(전)가 11%로 뒤를 이었다. 가장 좋아하는 추석음식에는 갈비찜이 32%를 차지했고, 송편 21%, 전유화 10% 순이었다.

송편을 대표 추석음식으로 꼽은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 61%는 "추석 때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이기 때문"이라고 했고, 33%는 "가족들과 함께 송편을 빚던 추억이 있어서"라고 답변했다. 또 가장 좋아하는 추석음식으로 갈비찜을 선택한 이유에는 "맛이 좋아서"라는 이유가 62%를 차지했고, "평소 즐겨먹지 못하는 음식"이라는 답변을 한 이는 37%였다.
준비가 어려울 것 같은 음식을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남녀 간의 큰 차이가 보였다. 전체 설문 결과는 전유화(19%), 떡갈비(14%), 한과·강정(14%) 순으로 조사됐다. 31~50세 여성들은 같은 질문에 전유화(20%)를 가장 준비가 어려운 음식이라고 답했으며 다음으로 식혜·수정과(17%), 한과·강정(16%)이라고 생각했다. 반면, 같은 연령 남성들은 잡채(20%)와 떡갈비(19%)를 꼽았다.

외국인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추석음식 1위는 개인이 선호하는 추석음식인 갈비찜(25%)이 차지하였고 떡갈비(20%)가 그 뒤를 이었다.

부모님께 드리는 추석선물로 용돈을 선택한 응답자는 81%였으며, 그 외에 건강식품(5%), 여행(5%) 등의 대답이 있었다. 용돈의 평균 액수로는 10만원대가 40%, 20만원대가 30%로 조사돼 10만~20만원대가 가장 선호되는 용돈 액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