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부 장관 "기업규모따라 '휴일근로에 연장근로 포함' 적용"

최종수정 2014.09.04 11:16 기사입력 2014.09.04 11:16

댓글쓰기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4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경총 사장단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4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경총 사장단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4일 국내 대기업 관계자들과 만나 "기업 규모 등에 따라 단계적으로 휴일근로를 연장근로에 포함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SK그룹, LG그룹, 현대자동차그룹, 한화그룹 등 주요 기업 사장단과 고위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 사장단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휴일근로의 연장근로 포함 여부는 최근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한 최대 이슈다. 경영계는 향후 휴일근로가 연장근로에 포함될 경우, 기업의 추가부담이 매년 1조8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 같은 부담은 기업의 인력채용, 임금수준 하락 등에까지 악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이 장관은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설비투자ㆍ신규인력 채용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기업들이 연공급(호봉제) 체계를 완화하고 직무ㆍ능력을 반영하는 임금 체계로 개편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미래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직접고용을 통해 격차를 줄여 주고, 노사간 힘을 합쳐 임금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법과 제도의 개선도 중요하지만 노사 당사자가 적극 나서서 사회문화를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대기업이 먼저 새로운 고용문화 창출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는 지난달 이 장관이 통상임금 확대여부를 놓고 노사갈등을 겪고 있는 현대차측에 대해 "국가 차원에서 고용생태계를 새롭게 만들어간다는 측면에서 과거와 다른 생각으로 교섭해야 한다"고 지적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당시 그는 "현대차가 그간 편한 길을 걸으며 하도급, 간접고용을 늘려왔다면, 이제는 장기적으로 직접고용을 확대하는 새로운 임금체계를 만드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참석한 주요 기업 사장단과 임원진은 근로시간 단축, 정년연장 등으로 인해 기업의 부담이 커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휴일근로의 연장근로 포함에 따른 기업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과 임금체계 개편 없이 정년을 연장할 시 부작용 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