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정국 여야 지지율은 어떻게 변했을까

최종수정 2014.08.31 16:56 기사입력 2014.08.31 16: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여야가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 대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국회 일정은 연쇄적으로 중단되고 있다. '정치'가 멈추면서 여야의 지지율에도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3월 창당 이후 최저 수준으로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 한국갤럽이 29일 발표한 여론조사(8월 26~28일)에서 새정치연합 지지율은 21%였다. 28일 또 다른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공개한 새정치연합 지지율은 16.6%. 리얼미터 조사에서 새정치연합은 장외투쟁을 시작한 26일 22.6%를 기록한 이후 27일 18.8%, 28일 16.6%로 연일 하락 중이다. 조선일보·미디어리서치가 지난 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새정치연합은 23.2%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였던 지난 6월(30.7%)보다 7.5%포인트 낮았다.

반면 새누리당 지지율은 44%로 조사됐다. 두 당 간의 정당 지지율 격차가 23%포인트로 벌어진 것이다.

차기 대선 주자에 대한 지지율도 야당 측 인사들은 부진을 겪었다. 리얼미터가 공개한 8월 3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7.7%를 기록했다. 4월 5주차 16%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그대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6.8%로 박원순 서울 시장의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김 대표는 여권 내 인사 중 차기 대선 주자 1위로 꾸준히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