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추석 과일 선물세트 소비 살아난다"

최종수정 2014.08.31 06:00 기사입력 2014.08.31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38년만의 이른 추석으로 인해 소비 부진이 예상됐던 과일 선물세트 매출이 다시 살아날 조짐이 보이고 있다.

31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추석 본판매 행사 기간 소폭 신장에 그쳤던 과일 매출이 지난 28일을 기점으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22일부터 엿새간 매출 신장률이 5% 내외였던 것에 반해 지난 28일 51.4%로 급등했다.

특히 지난 22일부터 28일까지 현대명품 사과·배 난세트(15만원) 등 15~20만원 고가 선물 세트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9.7%, 지난 추석보다 작황이 좋은 사과 단품 세트도 21.6% 늘어나 매출을 주도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추석 날짜가 이르지만 사과·배 등 주요 품목의 개화시기도 예년보다 빨랐고 추석 전에 큰 태풍도 지나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물량과 가격이 전반적으로 안정됐다"며 "과일은 한우, 굴비와 달리 추석기준 일주일 전부터 '핸드캐리' 고객이 증가하기 때문에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대백화점은 과일 소비를 살리기 위해 추석 선물 구입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다음달 1일부터 현대백화점카드 회원에 한해 제공됐던 과일 선물세트 8품목 할인혜택을 모든 고객에게 확대한다.
대표 품목으로 정상가 18만원인 현대명품 사과·배 매세트는 1만원 할인한 17만원, 정상가 12만원인 산들내음 사과·배 난세트는 1만원 할인한 11만원 등 총 8품목이 있으며 최대 10% 할인 판매한다.

또한 현대홈쇼핑은 다음달 3일까지 청과 방송을 긴급 편성했다. 과수 농가를 돕기 위해 4일간 총 6회에 걸쳐 사과, 배, 멜론 등 청과 세트를 집중 방송하기로 한 것이다.

특히 현대홈쇼핑은 업계 최초로 멜론을 포함한 청과 세트를 선보인다. 과수농가가 많지 않아 대량 판매가 어려웠던 멜론을 연초부터 산지 농가를 적극 설득해 기획했다. 다음달 2일 밤 9시 40분부터 '녹색농장 사과·배·멜론 세트'(5만9000원)를 방송한다. 경북 김천 녹색농장영농조합에서 생산되는 경북 사과 4kg, 성환 배 4kg, 담양 머스크 멜론 4kg 등 세 가지 종류 과일을 한 번에 만나 볼 수 있다.

다음달 1일 저녁 7시 40분, 2일과 3일 아침 10시 20분에는 '사과·배 세트'(4만 5900원)를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 볼 수 있다. 상품의 입고에서 출고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한 품질 관리 시스템을 거쳐서 선별하고 있는 녹색농장 제품이다. 제수용 및 선물용으로도 손색없는 제품이며 과육이 단단하고 과즙이 풍부한 과일을 엄선해 판매한다.

황영환 현대백화점 청과 바이어는 "추석 이후 다른 제철과일들이 출하되고 물량이 한꺼번에 늘어나면서 가격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과일 농가들이 추석 대목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할인 프로모션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