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량 매출액 1300억 눈앞…주연 최민식 받는 돈은?

최종수정 2014.08.31 16:22 기사입력 2014.08.30 15:48

댓글쓰기

명량 1700만

명량 1700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명량 매출액 1300억 눈앞…주연 최민식 받는 돈은?

영화 명량이 최다 관객수와 최다 수입 기록을 경신했다.
명량은 29일 기준 관객수 1660만명을 동원하며 1284억8109만10원을 벌어들여 아바타의 국내 총 매출액 1284억4709만7523원의 기록을 깨뜨리고 최대 매출액 기록을 달성했다.

국내 개봉한 역대 천만 영화 중 '도둑들'이 936억원, '7번방의 선물' 914억원을 기록했다. 1000억 원 이상을 벌어들인 영화는 명량과 아바타가 전부다.

명량이 벌어들인 돈 1279억 원 중 세금 13%를 제외하고도 극장과 투자, 제작회사가 각각 가져가는 금액이 556억원에 달한다.
제작사의 최대 주주인 김한민 감독 혼자서만 무려 120억대 수익을 거머쥐게 됐다.

주연인 최민식과 류승룡은 출연료 외에도 최소 4억원 이상을 더 받게 되고, 조연까지 합치면 흥행에 따른 배우 인센티브는 50억원에 이른다.

윤인호 CJ E&M 영화사업팀장은 "(수익은) 골고루 분배가 돼서 향후에 더 좋은, 더 감동적이고, 더 재밌는 한국영화를 만드는 데 밑거름이 돼 쓰일 것 같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명량 관객수 1700만 최민식 배우 수입, 1700만은 진짜 대박이다" "명량 관객수 1700만 최민식 배우 수입, 2000만은 안되겠지?" "명량 관객수 1700만 최민식 배우 수입, 오오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