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성포도 26t 호주 식탁에 오른다

최종수정 2014.08.31 05:55 기사입력 2014.08.31 05: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화성)=이영규 기자] 경기도 화성 포도가 호주에 수출된다. 수출물량은 26t이다.

경기도는 9월2일 화성시 포도 수출협의회(영농조합법인)에서 주한호주 부대사, 농림축산식품부, 경기도청 농식품유통과장, aT서울경기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화성 포도 호주 첫 수출 기념식'을 갖는다.

이번에 수출되는 포도는 화성시포도수출협의회에서 재배한 물량이다. 협의회는 현재 40여 회원농가 참여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를 비롯해 싱가포르, 캐나다, 미국 등 10여 개국에 연간 170여t의 포도를 수출하고 있다. 이번 호주 수출 물량은 26t이다.

도는 호주에 포도를 수출하게 됐다는 것은 경기도 포도 생산자의 재배 기술과 병해충 관리 능력, 한국 식물검역의 신뢰도를 인정받았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번 수출을 계기로 호주 포도 시장 수출에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호주는 포도를 많이 생산하는 나라이지만 남반구에 위치해 수확시기가 우리나라와 반대이고 한ㆍ호주 FTA 발효를 앞두고 있는데다, 화성 포도가 호주 포도보다 상대적으로 당도가 높아 수출 가능성이 높다"며 "한ㆍ호주 FTA가 정식 발효되면 호주산 포도는 45% 계절 관세를 적용 받는 반면 한국산 포도는 호주 수출시 무관세 적용을 받아 관세율 인하에 따른 가격 경쟁력 제고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