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민정 "과거 MBC 사장이 나를 호텔에 가둬놓고…"

최종수정 2014.08.29 13:22 기사입력 2014.08.29 13:22

댓글쓰기

김민정 [사진=MBC 방송 캡처]

김민정 [사진=M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민정 "과거 MBC 사장이 나를 호텔에 가둬놓고…"

배우 김민정이 자신을 둘러싼 희대의 캐스팅 전쟁 사연을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한 김민정은 자신의 20대 키워드를 '감금'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김민정은 "1971년에 MBC 사극 '장희빈'에 출연해 인현왕후 역을 맡았는데 당시 뜨거운 인기를 누렸다. 그 때 KBS에서 러브콜이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작품이 탐나서 KBS에 가서 연습을 했는데 MBC 측에서 이를 알게 됐다"며 "MBC 사장님이 불러서 갔는데 나를 호텔 방에 가둬놓고 못 나오게 했다. 나를 두고 캐스팅 전쟁을 한 것이다. 내가 그런 때가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민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민정, 오 인기 많았나보다" "김민정, 감금이라니" "김민정, 그랬던 시절이 있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