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멘탈갑' 신세경 "악플에 단련..욕 안 해주면 심심해"(인터뷰)

최종수정 2014.08.29 08:18 기사입력 2014.08.29 07: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신세경이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에 단련된 사실을 고백했다. 털털하고 밝은 성격의 그는 긍정의 힘으로 매일을 살아가고 있었다.

신세경은 최근 서울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악플을 잘 보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그는 "만약 보더라도 이제는 아무렇지도 않다. 오히려 욕을 안 해주면 심심하다"며 "'왜 욕이 없지?' 하는 느낌이 든다"라고 말하면서 웃었다.

신세경은 억울한 적도 있었냐는 질문에 "억울한 얘긴 없었다. 어쨌든 개개인의 의견이고 그것에 대해 뭐라 할 권리는 없다"며 "말도 안 되는 루머라던가 그런 건 내겐 딱히 있지도 않았지만 많은 연예인들이 피해를 보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우울하게 생겼네'라고 하면 '그렇게 생각하는구나' 하는 거다. 아무렇지도 않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신세경은 우울한 역할을 많이 맡았던 점에 대해 "주변 지인들이 밝은 거 좀 하라고 하더라. 내가 밝은 역할을 한다고 하면 무조건 좋아하더라"며 "앞으로 나만 잘하면 다른 역할들도 많이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어두운 역할에만 끌렸던 건 아닌데, 내게 잘 맞고 연기로 표현했을 때 잘 어울리는 걸 무시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카메라 앞에서 자유롭고 편안해지고 많이 성장해서 다양하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경이 출연하는 '타짜2'는 삼촌 고니 못지않은 손재주와 승부욕을 가진 대길(최승현 분)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뛰어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신세경 외에도 최승현 이하늬 이경영 곽도원 오정세 박효주 고수희 김인권 등이 출연하며 내달 3일 개봉 예정이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