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수시가이드]한세대, 학생부 비중 60%로 확대…수능 영향 축소

최종수정 2014.08.29 21:30 기사입력 2014.08.29 2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한세대학교는 2015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47.5%인 304명(정원내 267명, 정원외 37명)을 선발한다. 원서는 9월11~18일 인터넷으로 접수한다.

지난해와 크게 달라진 점은 학생부 반영 비율 확대와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다. 지난해 일반전형의 학생부 반영 비율은 50%였는데 올해 60%로 확대됐고, 석차별 배점기준의 조정으로 실질반영비율도 60%로 상승하게 됐다. 지난해 일반전형의 간호학과와 디자인학부, 특수교육대상자의 디자인학부에 적용됐던 수능최저학력기준과 어학우수자 전형인 영어우수자 전형과 중국어우수자 전형이 폐지됐다. 또한 지난해까지 사회기여 및 배려자전형의 세부 지원 자격 중 하나였던 국가보훈대상자는 올해부터 국가보훈대상자전형으로 신설됐다.
183명을 선발하는 일반전형은 모든 학과에서 2단계 전형으로 실시되며 1단계에서 학생부 100%로 모집인원의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학생부 60%, 면접고사 40%를 반영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예능우수자 전형은 예술학부(47명), 디자인학부(15명)를 선발하며, 예술학부는 실기 80%, 학생부 20%를 반영해 선발하고, 디자인학부는 수상실적 70%, 면접고사 30%를 반영해 최종 선발한다.

사회봉사활동을 100시간 이상 한 학생들만 지원할 수 있는 섬김인재 전형은 사회복지학(5명)에서 1단계 학생부 70%, 봉사실적 30%를 반영해 모집인원의 3배수를 뽑고 2단계에서 학생부 60%, 면접고사 40%를 반영해 최종 선발한다. 사회기여 및 배려자 전형은 신학(1명), 기독교교육학(1명), 전자소프트웨어학(2명), 정보통신공학(2명) 등에서 1단계 학생부 100%로 모집인원의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학생부 60%, 면접고사 40%를 반영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정원 외 전형에는 특성화고교출신자 전형과 농어촌학생 전형, 재외국민 및 외국인전형,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있으며 총 37명을 모집한다. 특성화고교출신자 전형은 신문방송학(1명), 광고홍보학(1명), 경영학(1명), e-비즈니스학(1명), IT학부(1명)를 선발하며, 1단계에서 학생부 100%로 모집인원의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학생부 60%, 면접고사 40%를 반영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농어촌학생 전형은 인문사회계열(12명), 공학계열(2명), 예술학부(4명), 간호학과(2명)를 선발하며, 예술학부를 제외한 모든 계열은 1단계에서 학생부 100%로 모집인원의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학생부 60%, 면접고사 40%를 반영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예술학부는 실기 80%, 학생부 20%를 반영해 선발한다. 특수교육대상자의 경우 간호학과를 제외한 전 모집단위에서 2명을 선발하며, 예술학부를 제외한 모든 모집단위에서는 학생부 60%, 면접고사 40%를 반영해 최종 선발한다. 예술학부는 실기 80%, 학생부 20%로 선발한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