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총리 崔부총리 與의원까지…모두 천안에 '뜬다'

최종수정 2014.08.22 10:37 기사입력 2014.08.22 10:37

댓글쓰기

정 총리 부패척결 워크숍에 최 부총리는 전통시장 방문…새누리당은 연찬회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홍원 국무총리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말 충남 천안에서 각각 반부패와 민생행보를 한다.

정 총리는 22일과 23일 1박 2일에 걸쳐 총리실 전직원을 대상으로 천안 교보생명연수원에서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워크숍을 주재한다. 국무조정실과 총리비서실은 물론 지난달 25일 신설된 부정부패척결단 4개팀 35명도 참석한다.

워크숍에서는 부정부패에 대한 문제점과 제도개선방안, 공직사회에서부터의 의식개혁 필요성 등을 주제로 15개 분임토의과 토의결과 발표와 토론, 부패척결에 대한 결의다짐 등으로 이뤄진다. 특히 분임토의에는 일반 시민 2,3명이 참석해 부정부패에 대한 국민의 솔직한 의견을 낸다.

정 총리는 이번 워크숍에 대해 "공직자 의식개혁운동의 신호탄이 될 것이며 굳건한 결의를 다지는 '혁신의 장(場)'이 될 것"이라면서 "각 부처에서도 이를 계기로 소속 공직자들의 의식개혁운동을 적극 전개하고 공직사회의 자정운동이 사회 전반에 걸쳐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경환 부총리는 이날 오후 천안 사직로에 위치한 남산중앙시장을 찾는다. 최 부총리는 시장상인들과 간담회를 열어 전통시장 상인들의 애로와 건의를 듣고 전통시장 활성화에 대한 의지와 향후 계획등을 밝힐 예정이다. 최 부총리는 이후 시장을 둘러보며 추석 물가를 점검하고 온누리상품권으로 필요물품을 구매할 계획이다. 이날 방문에는 안희정 충남지사도 함께 하며 기재부에서 정무경 민생경제정책관, 강환덕 운영지원과장, 이대희 물가정책과장, 강종석 서비스경제과장 등이 최 부총리를 수행한다.
최 부총리는 시장방문에 앞서 인근에서 열리는 새누리당 연찬회에 참석한다. 새누리당 연찬회에는 우정공무원교육원과 중앙소방학교에서 소속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1박2일 일정의 연찬회를 개최하고 안전체험과 경색된 정국 해법 등에 대한 자유 토론을 실시한다.

22일에는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 국제학부 교수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각각 1시간씩 특강을 들은 뒤 상임위별 분임토의를 개최하는 한편, 중앙소방학교를 방문해 안전 체험을 실시하고 결의문도 채택한다.

23일 오전에는 3시간에 걸쳐 세월호특별법을 둘러싸고 경색된 정국 해법을 비롯해 당 혁신 방안과 민생경제 회복 등에 대한 전체 토론회를 벌일 계획이다.새누리당은 이번 연찬회에서 세월호 참사로 사회적 분위기가 가라앉은 상황임을 감안해 음주를 일절 금지하기로 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