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원고 생존학생들 1년 이상 상담치료 필요

최종수정 2014.08.20 20:07 기사입력 2014.08.20 20:07

댓글쓰기

"사고 발생 1년 되는 날을 잘 넘기는지 살펴야"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세월호 참사에서 생존한 안산 단원고 학생 상당수에게 1년~1년 6개월 이상의 정신과 상담이 필요하다는 소견이 제시됐다.

단원고 생존자 75명 가운데 20~30명을 상담한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 양모씨는 20일 광주지법 형사 11부(임정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세월호 승무원들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검사는 각각 1년 이상, 1년 반 이상 치료와 관찰이 필요하다고 진단된 단원고 학생 2명의 소견서를 법정에서 제시했다.

양씨는 "사고 발생 1년이 되는 날을 잘 넘기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는 75명에게 개별적으로 접근해 각자 극복해야 할 것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생존 학생에게 나타나는 증상으로 '정의구현'과 '생존자 죄책감'을 언급하기도 했다. 정의구현이란 자신이 당한 사고가 도저히 설명되지 않을 때 책임이나 진실을 알고자 하는 것이고, 생존자 죄책감은 다른 사람을 구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고로 인한 증상이 없다고 판단할 수 있는 학생은 현재 없다"고 덧붙였다.
양씨는 해병대 캠프 사고, 마우나리조트 사고 등에서 피해학생의 심리치료를 맡아왔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