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유족 김영오씨 청와대行…대통령 면담 시도(2보)

최종수정 2014.08.20 18:17 기사입력 2014.08.20 17:59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세월호 참사로 딸 유민 양을 잃고 진상 규명 및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단식을 하고 있던 김영오씨가 20일 오후 5시20분께 청와대에 방문해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회신청서를 작성하고 돌아갔다.

김씨는 광화문에서 도보로 이동해 청와대 행정동 입구인 연풍문에 들어가 면회신청서를 작성해 청와대 민원 비서관실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김씨는 "내일 오후 3시에 면담을 하고자 하오니 이에 대한 답변을 달라"고 써내고 5시50분께 돌아갔다.

민원신청서 작성을 마친 김씨는 "대통령에게 뭘 따지려고 하는 것은 아니다"며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해 여야가 의견을 일치시키지 못하고 있으니 제가 대통령에게 특별법 통과를 호소하고 싶어 면담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제가 원하는 것은 단지 그것뿐이며 제발 밥 좀 먹게 해달라고 호소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동행한 김씨의 변호인은 청와대로부터 내일 오전까지 면담이 가능한 날짜와 시간에 대한 답변이 오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만약에 별다른 답이 없을 때는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청와대로 다시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