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일의병장 순국 106년만에 건국훈장 받는다

최종수정 2014.08.20 15:47 기사입력 2014.08.20 15:46

댓글쓰기

"곡성 손학곤·김권석,구례 김학삼 최상선,나주 전례중, 함평 이원범(이정섭)"
"호남일대서 일제에 맞서 싸우다 전사 순국"
"남 향토사학자 정재상씨 서훈신청 결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구한말 을사늑약(1905년) 이후 국내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벌이다 순국한 전남 곡성출신 손학곤· 김권석 의병장 등 28명이 한 향토사학자의 노력으로 순국 106년 만에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경남 하동문화원 정재상 향토사연구위원장은 “지난 2월 토지주택 박물관과 국가기록원에서 항일의병장 등 259명의 문건을 찾아 의병장 41명의 공적서를 만들어 정부에 서훈을 신청했는데 이중 28명이 이번 광복절에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정위원장의 노력으로 건국훈장을 추서 받은 항일의병장 28명은 전남출신 6명, 전북 3명 경남 12명, 경북 5명, 강원도 2명이다.

이들은 1905년 을사늑약 이후 1907~1909년 사이, 50~400여명의 의병대를 조직하여 전라도와 경상도 강원도 일대인 지리산 가야산 태백산맥에서 일제에 맞서 항일투쟁을 벌이다 일제의 ‘남한 대 토벌작전’ 때 체포되어 학살당하거나 전사 순국했다.
특히 전남 곡성의 손학곤(孫學坤) 의병장은 체포된 후 일제에 의해 머리가 박살나 처참하게 순국했다.

그리고 함평출신 이정섭(李丁燮·이원범)은 호남창의동맹 기삼연 의병대장의 후군장으로 활약했던 이남규의병장의 아들이다. 이남규는 1990년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았지만 그의 아들 이정섭(이원범)에 대해서는 그동안 알려진바 없었다.

그렇지만 이번에 항일투사 이정섭(이원범)의 전사(戰死)기록 발굴로 인해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부자(父子)가 독립유공자가 됐다.

한편 문건을 찾아 공적서를 만들어 서훈을 신청했던 정재상 위원장은 “항일의병들은 온몸으로 일제에 저항하며 목숨을 바친분이다”며 “이번 훈장추서는 항일투사들의 민족애와 나라사랑 정신의 숭고한 뜻을 다시 한번 생각 하게한다”고 밝혔다.

정위원장은 “정부는 목숨 바친 독립운동가들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보훈사업을 펼쳐야한다”고 덧붙였다.

<구례출신>
▲김학삼(金學三~1908 6 14·전남 구례군 구례읍 독자동) 의병장은 을사늑약(1905년) 이후 1907년부터 지리산 일대인 전남 구례에서 신모 의병장의 부장(副將)으로 활약하며 일제에 결사 항전했다.
그러던 중 1908년 6월14일 김학삼은 의병30명과 함께 구례군 독자동(讀子洞)에서 일본군과 조우 치열한 격전을 벌이다 김학삼을 비롯한 9명이 전사했다.

▲최상선(崔相先~1908 6 14·전남 구례군 마산면 상사리) 의병장은 을사늑약(1905)년 이후 1907년부터 지리산 일대인 구례, 곡성, 광양, 하동, 남원등지에서 의병 100여명을 지휘하며 일본군에 맞서 결사 항전했다. 그러던 중 최상선은 1908년 6월 14일 전남 구례군 상사리(上沙里·구례 동북방 약 10리)에서 의병 20여명과 함께 일본군에 맞서 싸우다 최상선을 비롯한 6명이 전사했다.

<곡성출신>
▲손학곤(孫學坤~1908 4 29·전남 곡성군 죽곡면 동계리) 의병장은 을사늑약(1905년) 이후 1907년부터 지리산지역인 곡성 구례 광양 하동 남원을 중심으로 소광선(蘇光先)의병장과 함께 의병150여명을 지휘하며 일본군에 결사 항전했다.
그러던 중 1908년 4월28일 무렵 일본군에 맞서 싸우다 전남 곡성군 동계리에서 체포됐다. 이후 그는 4월29일 일본군 숙사에서 모진 고문을 당 한후머리가 박살나 처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김권석(金權石~1908 7 7·전남 곡성군 목사동면 범계리 천평) 의병장은 을사늑약 이후 1907년부터 지리산 일대인 구례, 곡성, 남원, 하동 등지에서 의병 200여명을 지휘하며 일본군과 결사 항전했다.
그러던 중 1908년 7월7일 전남 구례(지금의 곡성군) 천평(川坪·구례 서남방 약 50리)에서 일본군과 교전을 벌이다 김권석을 비롯한 4명이 전사했다.

<함평출신>
▲이원범(李元範 ? 이명 이정섭李丁燮 ~1908 11 7·전남 함평군 식지면) 의병장은 을사늑약(1905년) 이후 1907년부터 그의 부친 이남규(李南奎)와 함께 기삼연 의진에서 맹활약했다.
그러던 중 1908년 11월7일 그의 부친 이남규(기삼연의 후군장)와 전주 남문밖에 살고 있던 이내구(李內逑)와 함께 군자금을 모집하던 중 체포되어 3명 모두 총살됐다.

<나주출신>
▲전례중(全禮中~1908 4 7·전남 나주 월명동) 의병장은 을사늑약(1905년) 이후 1907년부터 전남 나주를 중심으로 의병 70여명을 지휘하며 항일투쟁을 벌였다.
그러던 중 전례중은 1908년 4월7일 나주 서방 약 20리 월명동(月明洞)에서 일본군과 교전을 벌이다 체포돼 총살됐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