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YS가신 아니고 朴대통령과도 상하관계 아니다"

최종수정 2014.08.20 13:54 기사입력 2014.08.20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 자신의 관계를 "동지적 관계"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박 대통령과의 관계를 묻는 패널의 질문에 "정치는 민주주의지 상하 관계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초·재선 의원들도 나와 동지적 관계이지 상하관계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김영삼 전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한 패널이 "주군과 가신"이라 표현하자 "주군과 가신은 아니다"고 말하며 자신이 집권 여당 대표로 정치적 홀로서기를 했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 반열에 오른 것에 대해 "여러 가지 자격 면에서 부족하다는 생각을 한다. 저와 관련된 대선 관련 질문을 하지 말기를 부탁드리고 여론조사 기관에서도 대권주자로서 제 이름을 빼주시길 부탁드린다"면서도 '차기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봐도 되느냐'는 패널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생각이 없다"고 말해 가능성을 차단하진 않았다.

꽉 막힌 세월호 정국에 대해선 "세월호 사고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을 세우는 데 여야가 있을 수 없지만 그래도 법과 질서를 벗어나는 합의는 여당으로 하기 어렵다"면서 "오늘 유가족 회의에서 어려운 과정을 거친 합의문을 그대로 수용해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임시국회를 단독 소집하며 '방탄국회' 논란이 일고 있는데 대해서도 "정치인의 혐오와 질타의 대상이 돼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방탄국회 같은 것은 없어져야 하고 당 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탄국회는 어떤 일이 있어도 열지 않겠다"고 밝혔다. 비리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오른 박상은·조현룡 의원이 법원의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본인의 선택인데 나는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대표는 방탄국회 논란의 시발점이 된 출판기념회 논란에 대해서도 "저도 책을 두 번 낸 적이 있다"고 말한 뒤 "출판기념회는 분명한 정치자금법 위반이고 탈세"라며 "선출직 의원과 고위공직자는 기념회를 안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당에 개선책을 내놓도록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인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는 "필요할 때 필요한 말을 반드시 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인사와 관련해 너무 말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는 게 입장"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잘못을 인정했기 때문에 인사수석실을 만들었고 인사수석실에서 잘 풀어나가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과의 소통 여부에 대해선 "너무 바빠 대통령과 만날 엄두를 못내고 있지만 소통은 잘 하고 있다"며 "김기춘 비서실장과 수시로 통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직통 전화번호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과 통화를 주고받을 수는 없는 것이고 보좌관을 통해 통화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7·14 전당대회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입대 시기와 대학 졸업이 겹치는 것에 대해선 "지병으로 방위 생활을 했는데 당시 풍조로는 취직되면 시험만 치면 졸업을 할 수 있어 그것을 활용했다"고 해명한 뒤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사업하는 집안에서 태어나 제 자신이 사업을 했고 당시에는 통용됐지만 현재 잣대로 재면 문제가 되는 일이 많다"면서도 "불법은 없다"고 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