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美 타임스스퀘어에 쌍방향소통형 광고 선봬

최종수정 2014.08.15 09:00 기사입력 2014.08.15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현대자동차는 뉴욕 맨해튼에 있는 타임스 스퀘어 광장 옥외광고판에 쌍방향 소통형 광고를 새로 선보였다고 15일 전했다.

'현대 브릴리언트 인터렉티브 아트(Hyundai Brilliant Interactive Art)'라는 제목이 붙은 이번 광고는 소비자에게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광고와 달리 소비자가 제작과정에 적극 참여한다는 특징이 있다. 이번 광고는 현대차 가 브랜드 방향성으로 내세운 모던프리미엄의 일환으로 앞서 선보였던 게임이니 이미지쇼에 이어 또 다시 시도하는 새로운 첨단기술이다.

이번 광고는 3면 형태의 옥외광고판 안에 '미스터 브릴리언트'라는 가상의 인물이 살고 있다고 가정하고 방문객에게 시시각각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서로 소통하는 방식으로 제작됐다. 현장에 있는 방문객이 첨단 얼굴인식 카메라 앞에서 다양한 포즈와 표정을 선보이면 촬영된 얼굴을 이 가상의 인물이 다양한 테마 이미지로 꾸며 캔버스 위에 그린 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게 된다. 옥외 광고판에는 여행자를 비롯해 화가, 경찰, 레이서 등 6개 이미지를 고를 수 있다.

또 스마트폰을 이용해 미스터 브릴리언트 이름의 와이파이에 접속해 가족이나 친구, 연인 등의 이름과 전하는 메시지를 입력하면 이를 가상인물이 옥외광고판을 통해 보여준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