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물회사, 상반기 9억원 적자…거래대금 감소 탓

최종수정 2014.08.19 12:00 기사입력 2014.08.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선물회사의 올 상반기 실적이 적자로 전환했다. 선물위탁매매 거래대금이 줄면서 수탁수수료가 급감한 탓이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선물회사의 당기순손실은 9억원으로 전년 동기 95억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1·4분기에는 7억원의 순이익이 났으나 2분기에 15억원의 순손실을 봤다.

이번 적자는 판매관리비가 432억원으로 6.9%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선물위탁매매 거래대금 감소로 인해 상반기 수탁수수료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30.9% 감소한 459억원에 그친 영향이 컸다.

반면 재무건전성은 개선됐다. 지난 6월말 현재 선물회사의 평균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729.3%로 전년 동월보다 84.5%포인트 올랐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