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말레이시아 '최초' 자동 물류처리센터, LG CNS가 구축한다

최종수정 2014.08.19 10:01 기사입력 2014.08.19 10:01

댓글쓰기

LG CNS가 국내 최초로 개발된 크로스벨트 소터 솔루션 ‘비바소터(VivaSorter)’를 적용, 말레이시아 최초 자동 물류처리센터를 구축한다. 말레이시아 포스라쥬 관계자들이 물류처리 제어패널을 테스트하고 있다.

LG CNS가 국내 최초로 개발된 크로스벨트 소터 솔루션 ‘비바소터(VivaSorter)’를 적용, 말레이시아 최초 자동 물류처리센터를 구축한다. 말레이시아 포스라쥬 관계자들이 물류처리 제어패널을 테스트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LG CNS가 말레이시아 최초의 자동 물류처리센터 구축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국산 물류처리 솔루션을 적용한 이번 사업은 총 2000만 링기트(약 70억원) 규모다. 2015년 5월 준공 예정이다.

LG CNS가 말레이시아 최대 택배회사 포스라쥬의 우편물류집중처리센터(IPC) 구축사업을 수주,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에 착수한다. 포스라쥬는 국영기업에서 민영화된 회사로, 우리나라의 우체국에 해당한다.

이번에 LG CNS가 구축하는 포스라쥬 IPC는 말레이시아 최초의 자동화된 물류처리센터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지금까지 택배를 100% 수작업으로 분류해 왔다. 하지만 최근 전자상거래 등으로 급증한 택배량을 처리하고, 기존 수작업의 고비용 저효율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자동 물류처리센터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포스라쥬는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말레이시아 전역에 10여 개의 물류네트워크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LG CNS가 국산화에 성공한 물류처리 핵심 솔루션 '비바소터'를 적용, 유럽 글로벌 물류 솔루션 강자들과의 경쟁 입찰에서 기술점수 1위로 당당히 이번 사업을 수주했다.

'비바소터'는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크로스벨트 소터이하(CB소터)' 솔루션이다. CB소터는 화물을 고속으로 자동 분류, 물류처리센터의 화물처리 효율을 극대화하는 차세대 물류처리 핵심 솔루션이다.
김대훈 LG CNS 사장은 "LG CNS는 물류센터 분야의 토털 IT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하며 국내외 물류기업들의 든든한 파트너로 자리매김해 왔다"며 "비바소터를 통해 국내 물류업계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대한민국 물류IT 수출을 견인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 CNS는 우체국 우편물류시스템, 전주우편집중국 등의 사업경험과 우정사업본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물류IT기술을 축적했다. 이런 기반 위에 투자와 SW개발을 맡고, HW제조를 담당한 컨베이어설비 전문기업 한국C&S와의 협력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산 CB소터 솔루션 개발과 수출에 성공할 수 있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