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이 러시아 무기 박람회에 대표단 파견한 속사정

최종수정 2014.08.19 08:27 기사입력 2014.08.19 08: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이 지난주 러시아에서 열린 연례 국제무기박람회에 대표단을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무기박람회에 대표단을 보낸 것은 문제가 아니지만, 러시아제 무기를 구매하거나 무기 수출을 염두에 뒀다면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보도에 따르면, 13일부터 17일까지 러시아 모스크바 근교 주코브스키에서 개막된 세계 최대 군사무기 관련 연례 엑스포 ‘2014 오보론 엑스포’에 참가하기 위해 북한 대표단이 13일 러시아를 방문했다.

이번 엑스포에는 러시아를 포함한 11개국 300개 무기 업체가 참가했다.

통신은 기업인들로 구성된 북한 대표단은 이번 러시아 방문 목적이 ‘사업 시찰’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북한 대표단은 엑스포 참관 뒤에는 역시 러시아에서 열리는 기계제작 관련 행사에도 참가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러시아제나 다른 나라의 무기를 구매할 의도로 대표단을 파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미국의 민간 연구소인 해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무기 수출과 수입은 북한에 대한 재래식 무기 수출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북한의 무기 개발을 돕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시점에서 북한 대표단의 방러는 주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제임스 울시 전 미국 중앙정보국 국장은 최근 하원 군사위원회에서 러시아가 북한의 전자기파 폭탄 개발을 도왔다고 증언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