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9일 2차 남북 고위급접촉' 성사 어려울듯

최종수정 2014.08.17 15:01 기사입력 2014.08.17 15: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우리 정부가 지난 11일 북한에 제의한 19일 제2차 남북 고위급 접촉 개최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관계자는 17일 "북한이 이제라도 고위급 접촉 개최에 동의해온다고 하더라도 사전 준비에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19일 2차 고위급 접촉 개최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부는 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19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자고 지난 11일 제의했지만 북측은 이날 현재까지 공식 대답을 주지 않고 있다.

북한은 또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반발하고 있어 2차 고위급 접촉 성사가 더욱 어려워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이날 인민군 총참모부 성명을 통해 UFG를 '북침전쟁 연습'이라고 비난하면서 "선제타격이 임의의 시각에 무자비하게 개시된다는 것을 천명한다"고 위협했다.
북한은 과거 한미 연합군사훈련 기간에는 남측과 대화 테이블에 앉지 않았다.

정부는 2차 고위급 접촉을 제의하면서 북측이 '편리한 날짜'를 선택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한 만큼 19일 이후에라도 2차 고위급 접촉이 성사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북측이 19일 전 어떤 형식으로라도 고위급 접촉에 대한 반응을 보일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