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르세우스 유성우란 화려한 별똥별 쇼 "11일 밤 시작"

최종수정 2014.08.11 21:08 기사입력 2014.08.11 21:08

댓글쓰기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11~13일 내린다.(사진: NASA 제공)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11~13일 내린다.(사진: NASA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페르세우스 유성우란 화려한 별똥별 쇼 "11일 밤 시작"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11일 밤에 시작해 13일(우리나라 기준)까지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10일(이하 현지시간) 미항공우주국(NASA)은 오는 12~13일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절정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란 일명 스위프트-터틀 혜성(Comet Swift-Tuttle)이 지나간 자리를 지구가 통과하면서 혜성이 남긴 부스러기들이 유성우가 되는 것을 말한다.

스위프트-터틀 혜성은 태양을 133년 만에 한번 꼴로 공전하며, 매년 8월이 되면 이 혜성이 지나간 자리를 지구가 지난다. 이 때 혜성이 남긴 부스러기를 지나는데 혜성의 파편이 지구 대기권으로 떨어지면서 유성우로 나타난다.
NASA는 “동트기 전 2시간 전에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관찰하기에 가장 좋은 시간”이라며 “1시간에 30~40개 유성우가 길게 꼬리를 문 채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NASA가 운영하는 마셜우주비행센터는 오는 12일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실시간으로 생방송한다. 나사가 운영하는 SNS 등을 통해 시청 가능하다.

페르세우스 유성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페르세우스 유성우란 별똥별이구나" "페르세우스 유성우 꼭 관찰해야지" "페르세우스 유성우란 신비롭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