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U대회, 광주지방경찰청의 SNS영상에 누리꾼들 큰 관심

최종수정 2014.08.11 15:24 기사입력 2014.08.11 15:24

댓글쓰기

광주U대회와 경찰청의 마스코트 (왼쪽부터) 포돌이, 누리비, 포순이

광주U대회와 경찰청의 마스코트 (왼쪽부터) 포돌이, 누리비, 포순이

썝蹂몃낫湲 븘씠肄

‘누리비’와‘포돌이’의 유쾌한 한판 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최근 여러 공공기관들이 페이스북 등 SNS채널을 통해 시민들에게 한발 더 다가가기 위한 다양한 사례들을 찾아볼 수 있다.
이들은 기존의 딱딱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웃음과 재미를 코드로 시민들과 공감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을 하고 있고, 실제로 몇몇 기관의 캐릭터들은 SNS상에서 아이돌스타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이하 광주U대회) 조직위원회와 광주지방경찰청은 최근 각 기관 마스코트를 활용한 이벤트영상을 제작, SNS채널을 통해 배포하여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광주U대회 마스코트 ‘누리비’와 광주지방경찰청 마스코트 ‘포돌이’ ‘포순이’가 출연하여 ‘3종 스포츠 경기대결’을 벌이는가 하면, 삼각관계를 연출하는 등 보는이에게 웃음거리를 선사하였다. SNS채널을 통해 이벤트영상을 본 누리꾼들도 “세 명 모두 너무 귀엽다!” “누리비가 남자였나요?”등 재미있는 반응을 보였다.
U대회조직위와 광주지방경찰청은 전세계대학생들의 축제인 광주U대회의 성공적 개최 및 어린이 안전지킴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이번 이벤트를 마련하였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SNS상에서 다양한 컨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U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내·외 다양한 기관 및 단체와 SNS교류를 확대해 다양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를 제작,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