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단공, 창립 50주년 맞아 새로운 비전·CI 선포

최종수정 2014.08.11 12:00 기사입력 2014.08.11 12:00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이 11일 대구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50주년 기념식을 갖고 새로운 비전과 공단이미지(CI)를 선보였다.

이날 산단공은 새로운 비전으로 ‘산업, 기술, 문화가 융합하는 혁신산업단지 창조기관’임을 설정하고, 창의 혁신, 고객만족, 상생 협력, 청렴 신뢰를 4대 경영방침으로 내세웠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현재 5만개사인 산업단지내 입주기업을 10만개사로, 근로자는 99만명에서 150만명으로 확대 시키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강남훈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산업단지를 기존의 전통적인 제조입지에서 창조경제의 거점으로 새롭게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 창립 50주년을 계기로 노사가 함께 새로운 비전과 CI를 대내외에 선포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노사 상생 미래발전 공동선언’에서는 임직원 자녀 영어캠프 지원제도 폐지, 건강검진비 등 복지비 축소, 휴가제도 개선(공무원 기준 적용) 등 정부의 공공기관 경영정상화 과제 이행에 전격 합의하고, 산업단지 발전과 산업입지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선도적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새로운 각오를 노사가 함께 밝혔다.

이날 새롭게 발표된 CI는 산업(GREEN), 기술(BLUE), 문화(ORANGE)가 융합(GRAY)하는 혁신산업단지 창조 기관의 이미지와 미래형 혁신산업단지에서 산단공의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입주기업들이 뿌리를 내리고 싹이 움터 솟아나듯 성장해간다는 의미를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