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로비전 "스마트폰 영상 콘텐츠를 TV로 보는 '티빙스틱' 출시"

최종수정 2014.08.11 09:14 기사입력 2014.08.11 09:14

댓글쓰기

-풀HD 화질, 미러링 기능으로 화상회의에도 유용
-영화·방송 VOD 5만편, 채널 150개 이용가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CJ헬로비전이 스마트폰·PC 기반 영상 서비스 ‘티빙’을 TV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티빙스틱(tvingstick)’을 출시했다.
CJ헬로비전은 11일 ‘티빙’의 영상 콘텐츠를 전송, 스트리밍할 수 있게 해주는 스마트 IT 기기 티빙스틱을 이날 오전 9시부터 온라인 G마켓에서 5만9900원(부가세 포함)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티빙스틱은 TV나 모니터, 프로젝터 등 대형 고화질 디스플레이 장치의 HDMI 단자에 꽂기만 하면 된다. 설치 후 별다른 조작 없이 ‘티빙’의 실시간TV 채널과 방송 및 영화 VOD 콘텐츠를 바로 즐길 수 있기 때문에 IT기기에 친숙하지 않은 사용자들도 TV처럼 쉽게 쓸 수 있다. 리모콘 기능도 지원한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구글 플레이’에서 내려받아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된다.

기본적으로 ‘풀HD(1920×1080)’ 화질을 지원하며 영화·방송 주문형비디오(VOD) 5만편, 케이블 및 종합편성·보도전문채널 150여개가 주 콘텐츠다. 지상파 채널과 VOD는 제공되지 않는다. ‘티빙’에 가입하면 별도 이용권 구매 없이도 LOL 챔스, CNN, BBC World, 대교어린이TV, Ch.로보카폴리를 포함한 채널 100여개, CJ E&M 프로그램 3만여편도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TV 시청 외에도 내 스마트폰 안의 사진이나 영상, 화면 자체를 대형 화면으로 볼 수 있는 ‘미러링’ 기능도 있어 프레젠테이션, 화상회의 등 비즈니스 업무에도 쓰임새 있게 활용할 수 있다. 10cm 가량으로 딱풀 만한 길이에 달걀보다 가벼운 46g으로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티빙스틱은 CJ헬로비전이 지난 2011년 기술 개발에 착수한 뒤 꾸준한 자체 테스트와 시장 조사를 거쳐 3년여 만에 선보이는 제품으로, TV에 가까운 사용성 구현, 언제 어디서든 모든 스크린에서 콘텐츠 이용 가능, 영상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디자인 선도성 추구의 세 가지에 초점을 맞췄다.

CJ헬로비전 측은 “2010년 국내 최초로 시작해 660만 고객을 확보한 N스크린 서비스 ‘티빙’의 이용 편의성이 한층 높아지게 됐다”면서 “티빙스틱을 통해 TV 스크린으로 확장해 N스크린 경쟁력을 공고히 한다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2030세대 중심으로 급격히 늘고 있는 1~2인 가구에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석 CJ헬로비전 대표는 “TV를 보는 이용자 환경이 다양해지는 만큼 티빙스틱은 꼭 필요한 방송 보완재 상품”이라며 “티빙이 모바일과 PC 기반의 새로운 이용층에 소구하면서 기존 유료방송 플랫폼을 보조해온 것처럼, 티빙스틱 또한 나홀로가구 등 새로운 시청가구를 확보해 급팽창하고 있는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을 견인하고 나아가 더 큰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J헬로비전은 G마켓서 ‘티빙스틱’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CJ E&M VOD 한달 이용권과 방송·영화를 마음껏 골라볼 수 있는 4000캐시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구매 후 포토 상품평을 남기는 이용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네스프레소 이니시아 캡슐머신도 증정한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