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가 보유한 '과학기술데이터', 일반 국민도 활용한다

최종수정 2014.08.07 12:00 기사입력 2014.08.07 12:00

댓글쓰기

미래부, 국가과학기술데이터포럼 시범서비스 시작
일반인이 원하는 데이터,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 등


국가과학기술데이터 포털 서비스(http://open.ntis.go.kr) 화면

국가과학기술데이터 포털 서비스(http://open.ntis.go.kr) 화면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일반 국민들도 국가가 보유하고 있는 과학기술데이터를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국가과학기술데이터포털 시범서비스(http://open.ntis.go.kr)를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국가과학기술데이터포털은 국가가 보유하고 있는 과학기술데이터를 일반 국민들도 함께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과학기술데이터 개방 ▲오픈사이언스 랩 ▲사이언스 데이터맵으로 구성됐다.

'과학기술데이터 개방'은 일반인들이 원하는 과학기술데이터를 어디서 얻을 수 있는지 소재지 정보를 알려주거나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서비스다. 현재는 44개의 유관기관과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가 보유한 데이터의 소재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 과학기술데이터를 추가 확보, 민간에 개방해 과학기술데이터의 전문 서비스 창구로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오픈 사이언스 랩 서비스'는 연구자가 자신의 실험 데이터와 방법을 포털에 공개하면, 공개된 자료를 이용해 다른 연구자들이 새로운 연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소속 연구자들이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으며, 9월에는 과학기술데이터 공유·활용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앞으로 더 많은 연구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이를 통해 연구자간 협업이 활성화돼 새로운 가치창출 기반이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사이언스 데이터맵'은 과학기술 데이터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생산자는 누구인지, 어디서 찾을 수 있는지 등 데이터의 현황 정보를 한 곳에서 종합적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현재 과학기술 유관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정보들을 기관별, 주제별(R&D, 6T, 성과물)로 구분해 제공하는 등 체계적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앞으로 국가과학기술데이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국가과학기술데이터 개방·공유 문화를 활성화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