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윤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와 금전적 거래 없다"

최종수정 2014.08.04 17:21 기사입력 2014.08.04 1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손선희 기자]검찰이 4일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 김재윤 의원에 대해 뇌물 수수 혐의로 소환을 통보한 가운데 김 의원은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와 금전적 거래가 전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 이사장이랑 친하다"며 " 친하다는 이유 만으로 기사가 나온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금전적인 거래가 전혀 없었다"며 "대검 중수부가 폐지 된지가 언제인데 검찰이 야당 탄압하는 도구로 써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그 전부터도 야당에 칼 끝을 겨눌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실제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렇게 한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며 "박상은 의원 문제가 있으니까 물타기 수사를 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대검중수부 조사 받아봤는데 그때도 지금 제가 빌린 것을 뇌물로 둔갑시켰다"면서 "이번엔 돈 빌린적도 없고 받은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내가 볼땐 검찰이 허위진술을 받아내가지고 정말 말도 안되는 야당 탄압을 하는 것 같다"며 "서울종합예술학교에 대해 우리 보좌관은 압수수색 당한 적도 없다"고 전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