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캠핑열풍에 소비자 피해 급증

최종수정 2014.07.25 12:07 기사입력 2014.07.25 12: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최근 캠핑용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관련 피해도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연맹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캠핑용품 피해 상담건수가 2012년 529건에서 지난해 840건으로 58.8%가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상담건수도 472건에 달했다.
상반기 피해 사례 472건을 품목별로 보면 텐트가 391건(82.8%)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어 버너·코펠 29건, 테이블 11건, 에어매트·랜턴플래시 각 7건 등이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는 품질 관련 불만이 217건(4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반품요구 거절(84건), 업체 계약불이행(58건), 애프터서비스 불만(50건) 등의 순이었다.

피해 사례의 상당수를 차지한 텐트에 대한 불만은 텐트 설치 시 폴대가 쉽게 부러지고 빗물이 새는 등 방수 잘 안 되며 염색이 불량하다는 등이었다.
소비자 연맹 관계자는 "소비자 피해를 줄이려면 구매 전 꼭 매장에서 제품 실물을 보고 크기와 무게를 직접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